[공지사항] 19-05-22 20:04 - 카테고리 다중선택 가능 및 입, 폐호흡 카테고리 신설

Nasty Juice - A$AP Grape

Nasty

Nasty Juice - A$AP Grape

에이셉 그레이프

PG/VG : 30/70

용량 : 60ml

  멘솔   과일   폐호흡

잘 익은 베리와 다른 과일들과 함께 검은 포도들이 맛있는 포도 주스를 만듭니다. 포도의 쌉쌀한 끝맛에 베리의 맛을 더해 결코 지루하지 않을 맛을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다른 포도 액상들처럼 타오르는 맛을 맛볼 수는 없을 것입니다. 믿을 수 없습니까? 한번 맛보세요!

#포도 #베리

리뷰의 평점 (5건)

3.4

단맛 3.0

멘솔 2.4

목긁음 0.2

바디감 0.8

상큼함 2.4

김탈모 19.07.24 02:49:26

[ 만타탱크 0.16 매쉬코일 / 닷 스퀑크 100W 가변 ]

4.0

에이셉 그레이프 하이민트 항목이 따로 없어서
그냥 여기에 함께 숟가락을 얹어 본다.

전담 입문 후 근 일년 내 입으로 들어간 생 과육보다
폐로 들어간 과일의 양이 훨씬 많을 것이다.

그 중 포도 베이스 액상은 처음인데,
그 이유는 무난하다고 많이들 말하고,
알고있는 맛이다, 특색이 없다, 웰치스다 등
많은 평들을 봐왔고 당장이라도 궁금해 미칠 것 같은
다른 액상들을 차례차례 유치장에 가둬버리고 나니
무난한 것이 너무 고파 고심 끝에 주문해버렸다.

역시 무난한 것이 때로는 가장 좋은 방법일수도 있다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다.
맛에 대한 평은 어디서나 봐왔듯, 김이 쭉 빠진 웰치스
혹은 폴라포 아이스크림 마지막 국물을 원샷했을 때 나는
맛이라고 표현하면 아주 정확할 듯 싶다.

들숨에서는 시원한 쿨링감이 파도처럼 밀려오고,
단 맛은 쿨링 뒤에 겹파도 식으로 들어오는 순이다.
이 액상의 꽃은 날숨인 듯 한데, 날숨을 뱉음과 동시에
포도향이 입과 코로 쭈욱- 퍼지는 것이 상쾌하고
아주 기분이 좋아졌다.

이 친구는 찬장 속 저런 "지지"들과 어울릴 수 없기에,
찬장이 아닌 책장 앞자리, 나라를 구한 영화 영웅인
캡틴 아메리카 USB 옆에 당당히 자리할 수 있었다.

적당한 쿨링감과 심하지 않은 단 맛 덕에 데일리용으로도
손색 없을 듯 싶다.

단맛

3

멘솔

3

목긁음

0

바디감

0

상큼함

4

총점

4

돈없는백수 19.12.13 18:03:29

[ 부푸드래그2/드랍rda 0.27옴 ]

3.0

흐음.... 흠....
포도라기보다 포도젤리맛
달달함
흐음...
3점

단맛

3

멘솔

1

목긁음

1

바디감

0

상큼함

2

총점

3

칫솔 19.06.14 23:43:38

[ 아포0.17 ]

3.0

무난한 포도맛 특별할건 없음

단맛

3

멘솔

3

목긁음

0

바디감

2

상큼함

0

총점

3

징징오징어 19.06.11 06:56:15

[ 드랍 0.21 ]

4.0

포도보다 포도젤리느낌이 강했음 단맛은 적당히있는편 멘솔도 살짝들어간게 나쁘지않게 먹었음 근데 다른 네스티 시리즈에비해 좀 별로라고생각했음 그래도 포도액상의 장점이 뭐냐? 무난하다

단맛

3

멘솔

2

목긁음

0

바디감

2

상큼함

2

총점

4

3333 19.06.10 13:24:36

[ 드랍 0.17 ]

3.0

네스티라서 묻힌 괜찮은 녀석

단맛

3

멘솔

3

목긁음

0

바디감

0

상큼함

4

총점

3

COMMENTS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