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무화기 세팅 저장 기능 추가

Cream of the Crop

Enfuse Vapory

Cream of the Crop

크림 오브더 크랍

PG/VG : 50/50

용량 : 30mL

  연초   디저트   견과류   입호흡

첫 번째는 바닐라 버번향이 스며든 풍부한 단맛 크림의 향
다음으로 마카다미아와 볶은 헤이즐넛을 섞어서 두껍고 버터 같은 파이 크러스트 위에 살짝 뿌린다.
그 다음, 마무리 터치 : 매끄럽고 부드러운 담배의 향이 만족스러운 숨을 내쉬게 나타납니다.


※디아세틸 74.8ppm, 아세토인 840ppm, 2,3-펜탄디온 84.3ppm 검출됨.

(경고) #연초 #크림 #헤이즐넛 #솔트 #959

리뷰의 평점 (110건)

4.2

단맛 3.0

멘솔 0.0

목긁음 1.6

바디감 3.6

상큼함 0.0

Dr.PlagueVapor 19.10.11 11:15:29

[ SXK Exocet RBA Ni80 6wrap 1.0ohm ]

4.0

낙엽태운향에 달콤함을 살짝 추가한건데
왜이리 괜찮을꼬....
무화기문제인것 같기는 한데
살짝 바디감이 향에 비해 떨어지는것 같아 아쉽다
그래도 일단 잡솨봐

정신차리니까 한통 삭제함 아 ㅋㅋ

단맛

4

멘솔

0

목긁음

1

바디감

3

상큼함

0

총점

4

딸기가좋아 20.11.04 09:45:27

[ 발라리안 0.6 ]

0.0

다 식은 싸구려 호떡에 든 설탕물의 기분 나쁜 단 맛과 외가 서랍에 짱박혀있는 오래된 홍삼캔디 맛의 환상적인 조화

무엇보다 베이핑 하고 나면 방이 홀애비 냄새로 가득 차서 여친이 다른 액상 쓰면 안되냐고 함

믿음의 3카토?
60% 정도를 먹었는데도 처음과 똑같이 기분 더러운 단 맛만 느껴짐

맛도 없는데 유해물질만 가득한, 다시는 쳐다보기도 싫은 액상

단맛

4

멘솔

0

목긁음

2

바디감

5

상큼함

0

총점

0

hotcake 20.08.03 17:30:02

[ 드바루 칸탈 26게이지 0.85옴 ]

5.0

종종 심심할때 과거로 돌아가는 망상을 하곤 한다.
학창시절로 돌아가서 공부도 더 열심히하고
부모님께 더 잘하고 첫사랑이었던 사람에게
더 용기내서 잘해볼껄하는 시시콜콜한 후회를 할때쯤에 크오크를 한입 쭉 땡겨보면 그런 망상들이 무의미해진다. 과거로 돌아가면 크오크를 먹을 수 없기 때문에..

내 인생은 크오크를 만나기 전과 만난 후로 나뉜다.
물론 크게 차이는 없다. 그냥 존나 맛있다.

단맛

3

멘솔

0

목긁음

1

바디감

4

상큼함

0

총점

5

하늘선장 2020-08-05 21:26:24

ㄹㅇ ..

크오크충 20.05.21 18:26:44

[ [AVP PRO/1.15옴] ]

5.0

그야말로 인생액상이다.

팟디바이스에는 액상 본연의 복합적인 향을 전부 표현시키지 못하는건 당연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연 최고중 최고다.

단맛 부스팅에 특화된 에빕프로이지만 크오크의 단맛은 직설적이지 않고 슬금슬금 다가오는 느낌이라 거부감이 없다.

들숨에서 낙엽향과 구수함이 묵직하게, 그리고 날숨에선 크리미한 향 + 은은한 헤이즐넛향이 섞여서 나의 목과 입을 즐겁게 해준다.

식후 디저트로 그 어떤 음식 및 커피도 크오크를 이길 수는 없다.

평생 맛 볼수 있을것 같은 액상은 크오크가 유일!!

단맛

3

멘솔

0

목긁음

1

바디감

5

상큼함

0

총점

5

크오크충 2020-09-30 02:30:06

약 4~5개월이 지나서 크오크충으로서 세팅 비교 해보자면, 드바루&수제코일 > 발라리안 0.6옴 >> 트라이포드 입퓨클 >>> 드바루 단일칸탈 >>> Avp Pro 발라리안 너무나 놀랍다...959는 무조건 르타에 먹어야된다는 말도 이제는 옛말인듯.

jcbad 20.11.24 13:02:30

[ AVP ]

3.0

밀키한 낙엽을 먹는 맛인듯?? 처음엔 신선했으나 먹으면 먹을수록 물리는 맛이네요

단맛

1

멘솔

0

목긁음

3

바디감

3

상큼함

0

총점

3

svsvsv1 20.11.24 12:08:10

[ 발라 .6 ]

1.0

맛없어..

단맛

5

멘솔

0

목긁음

4

바디감

5

상큼함

0

총점

1

ㄱㅇ 20.11.24 01:40:49

[ 발라리안 0.6, 1.0 / 유웰 연 ]

5.0

진짜 맛있는 인생액상
낙옆향이 깔리면서 달달한 크림맛도나고 연초 바로 끊어버릴 수 있는 액상임.
처음에 3카토까지는 목긁음도 심하고 아 이게 뭔맛이지.. 싶었는데 이걸 넘기고 나니까 신세계임
발라리안에 먹었을때는 발라리안 코일 특유의 단맛부스팅때문에 맛이 좀 뭉개짐.
0.6옴에 넣었을때는 목긁음이 많이 느껴져서 못먹었는데 1.0에는 먹을만함. 근데 발라리안에 크오크는 개인적으로 별로임.
유웰 연에 먹을때는 진짜 개맛있다. 단맛도 크림맛만 사알짝 나면서 은은한 낙옆향이 쭈욱 깔리고 연초 생각도 안나게함. 연초류 맛 잘올려주는 기기에 먹으면 뿅갈듯

난 과멘충인데도 이 액상만큼은 진짜 너무 맛있다. 아쉽게도 무슨 성분검출되서 단종된거같은데 이 맛은 못잊을거같다..
액상리뷰뿐만 아니라 리뷰라는걸 이렇게 길게 써본것도 처음임

단맛

2

멘솔

0

목긁음

2

바디감

4

상큼함

0

총점

5

투머치토커 20.11.22 23:18:10

[ 발라리안 0.6옴 ]

4.0

말해서 뭐함. '크오크' 이 세 글자면 더이상의 설명은 필요없음.

워낙 유명해서 전자담배 입문 전부터 알고있던 액상이었음. 다들 959에 미쳐있길래 입문하면 다른 건 몰라도 크오크는 먹어야겠다고 다짐함. 드디어 입문하는 날. 매장에서 시연하자마자 [굳이?]라는 생각이 머리 속에 가득했음. 솔직히 명성에 비해 그닥인 느낌. 하지만 과일만 먹으면 가습이 오니까 고민 중이라면 믿고 먹어보라는 사장님의 조언을 듣고 구매함. 그 후, 액상을 바라보는 눈이 정수리 위에 난 여드름으로 이동하는 저주에 걸림. 액상퀄이 별로다? 바로 지난 날을 후회하며 참회의 눈물로 젖은 베이핑 시작.. 이것은 마치 빨간약을 먹은 네오..

일단 생각보다 달고 목긁음이 꽤 있음. 피는 동안 기침 꽤나 할 거임. 바디감이 뭔지 아직 정확하게 알지는 못하지만 지금까지 먹어본 액상 중에서는 유일하게 바디감스러운 느낌이 가슴 쪽에서 묵ㅡ직하게 남. 정말 오묘한 맛이라서 무슨 맛이라고 정의하기도, 비슷한 맛을 찾기도 어려움. 반 병쯤 먹었을 땐 '크리미한 헤이즐넛향' 정도로 생각했는데 먹으면 먹을 수록 다채로운 맛이 나서 흔히들 말하는 '다람쥐 발바닥맛'이 무엇인지 이해함. 다람쥐 발바닥맛이라고 하면 너무 추상적이라서 어떤 느낌인지 감조차 안 오는 사람들이 많을 거 같은데

"첫 번째는 바닐라 버번향이 스며든 풍부한 단맛 크림의 향
다음으로 마카다미아와 볶은 헤이즐넛을 섞어서 두껍고 버터 같은 파이 크러스트 위에 살짝 뿌린다.
그 다음, 마무리 터치 : 매끄럽고 부드러운 담배의 향이 만족스러운 숨을 내쉬게 나타납니다."

이 설명이 크오크를 가장 근접하게 표현한다고 생각함. 헤이즐넛 단일향으로만 즐기던 크오크의 맛을 더욱 풍성하게 이미지화 해준 설명이기에 크오크를 처음 먹어보는 사람은 위 설명을 곱씹으면서 먹는 걸 강력히 추천함. 덕분에 단일향만 느끼던 전린이의 혀도 어느정도 진화한 느낌.

참고로 발라 0.6옴은 단맛이 엄청 진하게 올라옴. 크오크를 헤이즐넛 단일향으로만 느꼈던 가장 큰 요인. 이게 연초향에 대한 거부감을 줄였다는 장점으로 다가올 수도 있고 단맛만 나서 맛이 뭉개진다는 단점으로 다가올 수도 있는데, 확실히 다른 기기에 넣어서 먹으면 연초향, 낙엽향 등이 뭉개지지 않고 선명하게 느껴짐.

단, 과멘유저들은 거부감을 느끼는 듯함. 과멘을 주력으로 피는 지인들, 전자담배가 궁금해서 한 입씩 먹어보는 지인들은 크오크 냄새만 맡아도 질색함. 사실 본인도 단맛성애자라서 전담 입문단계에서 이 친구를 그냥 지나쳤으면 평생 디저트, 연초류는 쳐다도 보지 않았을 듯함.

액상퀄리티는 엄청 따지게 만들어서 누렁이가 되는 걸 방지하고, 액상을 바라보는 시야는 넓혀서 한 가지 계열에만 치중하지 않게 만들어주는 전담계의 베스트 가이드. like 모세. 과멘유저들이여. 믿음의 3카토를 통해 개안하여 광명을 찾거라.

그럼에도 단종 소식이 아쉽진 않은 친구. 워낙 인기가 많아서 클론도 끊임없이 나오지만 다른 맛있는 액상이 많아서 [굳이?]라는 생각이 듦. 아직 다양한 디저트 연초류를 경험하지 못한 탓에 이렇게 반응하는 것일 수도 있지만 입맛에 맞지 않는 사람들은 [굳이?]라고 생각하고 다른 액상으로 넘어가도 무방함.

식후땡, 섹후땡, 이런땡, 저런땡 등 모든 상황에 어울리는 베스트 데일리 액상. 하지만 마냥 대깨크가 되기엔 [굳이?] 라는 생각이 항상 남는 친구라서 4점.

단맛

4

멘솔

0

목긁음

3

바디감

3

상큼함

0

총점

4

테스형 20.11.19 11:17:51

[ 발라리안 1.0옴 ]

5.0

크오크는 마약이다 뒤돌아서면 생각나는맛

쟁여놓고 먹을만한 액상

단맛

3

멘솔

0

목긁음

2

바디감

5

상큼함

0

총점

5

무스타 20.11.18 17:12:48

[ AVP PRO 0.6옴 ]

4.0

멜로망스 가습으로 인해 찾던 액상중

시연없이 리뷰만 보고 구매한 액상.

향긋한 크림맛과 전에 가끔 펴보던 시가에 끝맛이 너무나도 닮았다.

단맛이 있다는데 단맛이 거의 안느껴지며 시가잎을 말려서 피는 담배맛이 너무 좋다.

칼리번에 들어간 그랜드마스터랑 번갈아 가면서....

근대 왜 속이 쓰린거 같지...

1.15옴으로도 맛보고 싶다....

아 좋다 그냥 좋다.. 아재라서 그런가

단맛

1

멘솔

0

목긁음

2

바디감

4

상큼함

0

총점

4

모르는 개 산책 20.11.17 16:17:28

[ UWELL VALYRIAN 0.6Ω ]

5.0

낙엽, 헤이즐넛, 볶은 견과류, 꿀의 향이 섬세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으며,

입에는 바닐라 향이 어렴풋이 남는다.

처음엔 그저 그럴 수 있는데, 믿음의 한카토를 비우고 나면 맛이 쭉쭉 올라오기 시작한다.

여러가지 향의 조합이 일품이고 적절한 단맛까지 완벽하다.

크오크는 걸작이다.

단맛

3

멘솔

0

목긁음

1

바디감

5

상큼함

0

총점

5

COMMENTS

액상머법관 2020-11-18 02:58:28

오늘먹어보니까 잘 말려서 살짝 구운 낙엽에 꿀발라먹는 맛남

딱붂이감사요 2020-09-23 20:59:28

발라 .6옴에 먹었는데 내가 연초 안펴봐서 그런진 몰라도 처음 먹을땐 밍밍하고 목아프고 기침만 엄청했는데. 2카토 먹으니까 진짜 개맛있음 ㅋㅋ. 다른거 손에도 안잡히네

조타조아 2020-09-10 16:50:11

한액상 5병 넘게 먹는거 처음임

선인장 2020-09-08 00:44:11

연초는 좋아하지도 태우지도 않았다. 매장손님들이 손에 하나는 무조건 있어서 궁금증만 커져갔고, 결국 사고발생 구입함. 잔뜩 기대하고 팟에 채워서 먹었다. 큰일났다. 기대한것보다 더 맛있다. 내 몸에 이제는 크오크가 흐를거 같다... 커피를 안마시기에 흰우유랑 같이 먹어봤다... 울었다

Jinx 2020-08-25 19:58:09

슬러지 끼기 전 : 솔트 >>> tfn 슬러지 낀 후 : 솔트 <<< tfn 빠띠에 먹으면 작살난다 ㄹㅇ..

mori 2020-08-24 23:04:07

고민하는 사람들보라구 하는 말이지만 칼리번 코코팟에 썼을때 그냥 보헴시가파이프 맛이남

불탘다요 2020-08-12 12:36:49

극한디저트충 2020-08-07 21:22:11

베스트셀러 액상에게 내 리뷰는 푼돈 얹어주는 꼴 같아서 코멘트만 달자면....처음에 복합적인 그 향만 좋아한다면 한달 내내 물고 있을 액상. 이미, 액상계에선 기축통화. 첨 살때 열병만 살껄...괜히 맛만 본다고 한병 샀다가 일주일뒤 또 한병 더삼. 재구매 의사200%. 흡연때보다 돈이 더들어가게 만드는 액상.

(비공개) 2020-07-31 11:24:22

넘나리 유명해서 리뷰쓰기도 싫음 주력액상임

거짓없는 액평가단 2020-07-25 18:09:35

달달하고 목긁음도 살짝잇고 걍 존나 맛있다 하지만 한카토를 비울쯤엔 코일수명이 줄어들어 맛표현도 줄고 물리기도해서 주구장창 피긴 힘듬 그래도 크오크는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