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샵 오픈

Black Flag Risen

Five Pawns

Black Flag Risen

블랙 플래그 리즌

PG/VG : 50/50

용량 : 60ml

  연초   디저트   커피   견과류   폐호흡   입호흡

Five Pawns의 Black Flag Risen은 담배와 커피라는 특이한 조합에서 기인했습니다.
Five Pawns의 휴게실에서 많이 즐기던 것이죠.
약간의 담뱃잎과 만나 더욱 강화된 이것은
부드러우면서도 강한 맛을 가지고 있습니다.

크리미한 카푸치노 향에,
풍부한 바디감을 위해 달콤한 황색종 버지니아 타바코를 더하고,
약간의 송로버섯 크림과 모카 가루를 뿌린 흑호두로 마무리합니다.

Black Flag Risen은 그 두가지 향을 재현해 조화롭게 담아내어,
그간 없었던 엄청난 경험을 선사합니다.

#연초 #커피 #송로버섯 #호두 #모카

리뷰의 평점 (18건)

3.1

단맛 1.4

멘솔 0.1

목긁음 2.4

바디감 3.6

상큼함 0.1

McQueen 19.11.25 17:29:38

[ 드바루 22mm / 단일칸탈 26G / 0.7옴대 ]

4.0

오묘한 맛인데 맛있습니다.

우선 전반적인 느낌으로 향의 비중은
커피향이 절반정도, 달달한 향과 알듯 모를듯한 향이 절반이에요.

커피는 액상 설명에 크리미한 카푸치노로 되어있는데
익숙하지 않은 향이에요.

커피 + 토바코의 느낌이 궁금했는데
블데헤나 아데모와는 전혀 다른느낌이고
종이탄맛 보다는 풀맛에 더 가까운 느낌입니다.

그리고 이 액상을 빠띠로 처음 맛보았을때
화학향같은 뭔가 이질적인 향이 상당히 비중있게 느껴졌는데
드바루로 베이핑하니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더 괜찮네요.

캐슬롱보다 오크통 향은 약합니다.

뭔가 어수선하고 정리 안되는 리뷰인데...
근 일주일 가까이 주력 베이핑하면서도
아직도 아리송한 맛입니다 ㅋㅋ

그치만 맛나요. 진하고 묵직하고
뭔가 안맞는것 같으면서도 중독성있는..?

향이 강한만큼 호불호도 크게 갈릴것 같습니다.

급 총평.
향이 복합적으로 느껴지다보니, 가장 비중있다고 느껴지는 커피향이 이국적인 느낌으로 다가오는 액상.

버지니아향을 첨가하면서 중후한 묵직함이 있으며,
매번 베이핑할때마다 이런저런 복합적인 향들이 골고루 느껴져서 질리지 않고, 상당히 고급진 느낌이 드는 액상.

파이브폰즈 입홉 라인중 개인적인 순위로는
캐슬롱 다음으로 2등이 된 액상.

다먹으면 캐슬롱과 함께 재구입의사 강력한 액상.

단맛

2

멘솔

0

목긁음

3

바디감

5

상큼함

0

총점

4

주간지 22.05.25 17:17:02

[ amg pro 0.8옴 ]

4.0

진짜 오묘하다라는 표현이 딱 맞음.

일단 카푸치노향은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 커피컴향,커피사탕향과 결이 다름.
개인적으로 전자가 더 고급진느낌을 준다 생각하는데 대신 확실히 무게감은 없음.

여기에 버지니아 타바코로 생각되어지는 나무향?풀향 같은게 남.

이액상은 호불호를 탈 수밖에 없는게
보통 우리가 학습되어졌던 연초액상 맛과향이 결이 아예 다름.

뭔가 탄맛이 나거나 찝찌름하게 독하거나 재떨이향이 나거나 이런 결의 표현이 아닌
풀?나무맛이 베이스인 연초향에+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있는 커피향이 아닌
카푸치노 커품향같은 커피향이 조합.

기기에 따라 이 버지니아 향이 강하게 표현되는 기기가 있고.
카푸치노향과 기타향들이 이 버지니아향을 잡아주는 기기가 있음.
보통은 향표현이 풍부하고 좋은 기기들이 후자의 성향을 띄고
후자의 기기로 먹었을때 이 액상의 진가가 들어남.
팟디로는 amg pro추천

전자처럼 향표현이 선명하지 않거나 뭉개지는 기기로 먹었을때는
떫은 풀잎맛 비슷한 버지니아향이 주로 느껴져서 액상이 질리고 풍미가 떨어짐.

후자처럼 향표현이 선명하고 풍부한 기기로 먹으면
버지니아+카푸치노+기타 잡향들이 다 느껴지고 코로 내뿜을때 흡사 무화기와 비슷한 만족도를
느낄 수 있다.

개인적으로 파폰액상중 캐슬롱과 거의 비빌만한 액상.
그마는 베이핑하다보면 좀 질리고 향이 생각보다 좀 단조로워서 얘네보단 티어가 낮다 생각 됨.

단맛

1

멘솔

0

목긁음

3

바디감

4

상큼함

0

총점

4

봉풀주정글AD유미 22.03.25 02:55:42

[ 발라리안 0.6옴 ]

1.0

한줄 요약 => 최악

내가 액상 사고 후회했던 적이 딱 3번 있는데 그게
모코 하와이, 얌얌쥬스 팥빙수 그리고 이거인데 이게 으뜸임

그랜드마스터랑 캐슬롱을 워낙에 맛있게 피워서
파이브폰즈라는 회사에 신뢰도가 있었는데 이건 너무함

그냥 이상한 맛임 산게 아까워서 어거지로 피웠음
달달한 연초의 맛이라 하기엔 그냥 풀떼기 냄새고
커피 맛이라기엔 내가 알고있는 그 커피의 향이 아님
송로버섯향이니 흑호두니 개좆같은 설명 진짜 아..
결정적으로 이거 피우면 그냥 방에서 형용하기 어려운
이상한 냄새가 뱀 냄새 안나려고 피우는건데 더 남
무슨 허브향도 아니고 커피향도 아닌게 퀴퀴한 냄새가
온 집안에 진동을 함

맛으로도 피울수 없는게 맛 자체가 없어서 그냥 몇카토
비우면 가습 쎄게 오는데 그땐 진짜 멀미나는 맛임
단맛도 없는데 이상하게 코일도 존나 잘 조짐

개인적인 생각으로 발라리안이 내는 맛표현력은 충분함..
판매량이 증명하고 이 가격에 이만한 기기 없음
기기 문제가 아니라 그냥 이 액상이 문제인 것
존재 자체가 사회악임

이거 맛있게 피우는 사람은 그냥 뭘 피워도 맛있음
난 이거 괜찮던데? 하는 사람은 그냥 아무거나 사셈
뭘 피워도 당신의 니즈를 120% 만족시켜줄거임

반박시 당신 말이 맞음. 근데 내 의견도 맞음
남들 따라가기 싫은 홍대 힙스터 감성으로 피울거면
캐슬롱으로도 충분하다

단맛

0

멘솔

0

목긁음

2

바디감

3

상큼함

0

총점

1

연초안펴봄 22.01.11 21:19:38

[ 노틸러스2S 0.7옴 메쉬 25와트 & 아스파이어빌터팟 ]

4.0

무화기빨을 많이 타는 것 같다. 내껀 좀 밍밍하게 표현되는 듯.. 아니면 원래 이런가? 헷갈린다.

이전 리뷰들에서 공감되는 표현은 촛농맛, 티백우린맛, 생양파먹고 트름하면 나는 맛(처음 접할때에만 약간)
그리고 블랙커피(드리퍼로 내린) 에 시럽 아주 조금 탄맛 정도
단맛은 흡입하면서 혀에 액상증기가 닿을때 엷게 혀에 뿌려지고 내쉴 때는 짭짭대면 날랑말랑하게 사라지면서 다른 스모키(송로, 연초)한 향이 주로 남는다.

맛이 풍성하거나 진하지 않고 얇은 층 한장인 듯 연하게 난다
중국 어디에선가 특산물로 만들듯한 숙성 보이차를 연하게 우린 듯한 정도의 질감과 진함같기도 하고...
송로향과 헤이즐넛을 가향한 구름을 대충 그러모아은 다음 가느다란 낚시줄로 뽑고 구멍이 큼직한 그물을 짜서 쪽쪽 빨아먹는 것 같기도 하고...

그리고 향들간에 층이 분리되지 않고 원래 하나였던 듯 자연스럽게 섞여 난다. (뭐랄까... 위아래 위치 구분은 된다)
조니워커 블루 첨 먹었을 때 오묘하게 잘 섞인 고운 모래 같은 인상을 받은 것과 비슷했음.

원랜 단층으로 나는 합성 송로향(패스트푸드점에서 유행했던 트러플후라이 같은데 들어가는것)을 별로 안좋아해서
첫인상은 별로 안 좋았으나 먹다보니 떫은 듯한 향질감이 나는 양산 트러플오일들보단 덜 부담스럽게 잘 묻어나는 것 같다.

좀 더 맛이 진했음 좋겠는데, 더 진하면 금방 물려버릴 것 같기도 한,
오묘한 줄타기의 밸런스다.

(같은 기계인데) 캐슬롱 같은 풍성한 풍미감과는 꽤 다르다. 맛이 상당히 엷다.
대신 섬세함과 밸런스는 또 좋아서 톤밸런스 잘 잡힌 고해상력 모니터링용 이어리시버로 음원 듣는 싱거운 듯한 머 그런 늒김...

대신 차 마시듯 올데이롱으로 물고 빨기에는 괜찮겠다.
입호흡 9.9미리 니코틴이라 그런지 목넘어가는 느낌은 꽤 굵직하고 존재감있다.

사람에 따라 뒤에 남는 약간의 촛농맛(트러플맛)이 느끼하고 얇게 입안에 발리는 것만 부담시럽지 않다고 느끼면...

코일이 허용하는 한 고와트로 지지는게 좋을 듯 하다.
-> [수정] 저항올려서 1.0옴에 저와트로 먹으니까 트러플향에서 석유향같은게 적어지며 호불호요소가 줄어들어서 맛있게 먹고 있음

--

먹다보니 또 맛있다. 적응될 때까지 하루는 물고 있어봐야 하는 액상인가보다.

단맛

2

멘솔

0

목긁음

4

바디감

3

상큼함

0

총점

4

SwallowKnights 21.10.22 20:51:35

[ 해스터 미니 0.7~8옴 26게이지 2.5 ]

5.0

그랜드마스터와 함께 인생액상

맨 처음 구매했을땐 한입 빨고 아 잘못샀다 싶었던 추억이 있음

그런데 먹으면 먹을수록 중독됨

내뱉을때 풀냄새와 함께 달달한 담배맛이 느껴지고,
중간에 크리미한 커피향이 나다가(+아주 약간의 산미) 마지막에 살짝 트러플향으로 마무리

단맛이 과하거나, 전체적인 맛이 자극적인편은 아니면서 바디감이 상당함

액상 여러병 왕창 사놓고 반도 못먹고 방치하는 액상이 수두룩한데 세병 연속으로 먹어도 질리지 않음

그런데 최근 생산분부터 맛이 전체적으로 약해진느낌
50% 정도의 향밖에 안느껴지는것 같다...

단맛

2

멘솔

0

목긁음

3

바디감

5

상큼함

1

총점

5

금연0주차 21.04.28 20:58:47

[ 발라리안 0.6옴 ]

3.0

입홉기기로는 절대 폐홉 액상을 먹지 마시오.. 절대로..

송로버섯향+커피향+오크향+연초를 쓰까면 이렇게 맛있는 맛이 나오는구나 싶었지만..

입홉기기로는 절대.. 먹지 마시오...

단맛

1

멘솔

0

목긁음

1

바디감

5

상큼함

0

총점

3

클로버 21.01.27 18:25:51

[ 카라플 2021 칸탈 2.5 3.7볼트 ]

2.0

이거 뭔맛인지 모르겠음 역병 리뷰 보기전에 먹었을때는

생양파 씹어먹고 트름하면 나는 맛이 느껴지는데

아니면 시가피는건 아니고 피는사람 옆에서 냄새맡는 향?

역병쥬스 보니깐 송로버섯향이라는데?

송로버섯이면 트러플 향인데 내가 그건 먹어본적이없음

단맛은 거의 없고 연초향인데

블데초나 블데헤 좋아하면 이것도 좋아할거같다

다만 호불호가 심할거같음

단맛

1

멘솔

0

목긁음

3

바디감

3

상큼함

0

총점

2

jk6816 21.01.09 11:29:50

[ Patibulum unleahed 26g 스페이싱 0.8옴, paravozz titan ]

4.0

밸런스가 상당히 괜찮습니다 솜과 메쉬로 먹어본결과 카푸치노의 달달한 기분좋은향과 오묘하게 입에 착감기는맛.. 이건 계속 맛나게 올데이 입호흡으로 충분해보입니다

단맛

3

멘솔

0

목긁음

1

바디감

5

상큼함

0

총점

4

쓿떽 20.10.22 14:23:37

[ K5k 프롤로브 로프와이어 메쉬윅 0.9옴 ]

5.0

가장 메인으로 느껴지는 향은 진하게 내린 커피 그후에 느껴지는 생호두와 버섯의향 그리고 약간의 단맛 목긁음은 연초스럽지만 연초향은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
구관이 명관이라고 캐슬롱과 그랜드마스터에 비해 손이 덜 가는것은 사실이지만 역시 파이브폰즈는 날 실망시키지 않음.
그리고 항상 느끼는거지만 파이브폰즈라인 액상을 팟디에 먹고 낮은 평점을 주는 사람들을 볼때마다 안타까움을 금할 길이 없다.

아이~ 씻팔~ 메쉬하라고~

단맛

1

멘솔

0

목긁음

4

바디감

4

상큼함

0

총점

5

라루크 20.10.16 12:19:03

[ 칼리번 코코 ]

0.0

음식점카운터앞에 놓여있는 옛날커피사탕맛. 그리고 병원가면 나는 그 특유의 병원냄새맛이난다. 최악의액상

단맛

0

멘솔

0

목긁음

0

바디감

0

상큼함

0

총점

0

COMMENTS

정푸 2020-07-08 11:30:24

이거 그거랑 맛 비슷 라온 토바코